전남도 "전남에 범죄피해자 보호기관 설립될 듯"

  • 즐겨찾기 추가
  • 2019.05.19(일) 05:18
전남도 "전남에 범죄피해자 보호기관 설립될 듯"

김영록 지사 건의…법무부장관 ‘스마일센터’ 적극 검토 약속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2019년 05월 16일(목) 03:02
김영록 전남도지사 법무부장관면담 [사진=전남도]

[투데이광주=김용범 기자] 전남도가 도민의 전문적 심리치료서비스와 인권보호를 위해 설치를 건의한 ‘스마일센터’가 설립될 것으로 보인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영록 도지사가 이날 박상기 법무부장관을 만나 도민 인권이 기본이 되는 전남 행복시대 건설을 위해 ‘스마일센터’ 전남지역 설립을 강력히 요청, 적극적인 검토 약속을 받았다.

‘스마일센터’는 정부의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범죄 피해 트라우마 통합지원기관이다. 법무부가 지난 2010년부터 강력범죄 피해자와 그 가족의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각 지역별로 설립, 전문적 심리치료서비스를 하고 있다. 현재 서울, 부산, 광주, 충북 등 전국 14개소에서 운영되고 있다.

센터에서는 정신과 진료, 심리치료뿐만 아니라, 법률 지원 및 임시 거주지 무상 제공 등을 통해 범죄 피해자가 하루 빨리 정상적 일상생활로 복귀하도록 심리적·법률적·경제적으로 지원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

전남지역의 경우 스마일센터가 없어 지난 2013년 설립된 ‘광주 스마일센터’를 활용하고 있다. 지리적 접근성이 떨어져 현장 방문 등을 통한 신속한 심리 지원 및 모니터링 서비스에 한계가 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은 범죄 예방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섬과 산간지역이 많은 반면, 강력 범죄 피해자를 보호하고 치유할 정부 전담기관이 없다”며 “전남지역 범죄 피해자들의 인권 보호와 조속한 사회 복귀를 위해 빠른 시일 내 ‘전남 스마일센터’가 설립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앞서 김 지사는 지난 8일에도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만나 도정 현안을 설명하고,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기획특집
독자의소리
생생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