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생활기반시설 작은도서관 연다

  • 즐겨찾기 추가
  • 2019.04.25(목) 15:40
전남도, 생활기반시설 작은도서관 연다

문체무 공모 17곳 선정… 14억 확보

주승민 기자 today-gj@daum.net
2019년 04월 15일(월) 08:26
전남도청 청사전경 [사진=전남도]

[투데이광주=주승민 기자] 전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생활기반시설 작은도서관 조성 추가 공모사업’에서 응모한 9개 시군 17개소 모두가 선정돼 국비 14억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선정된 17개소는 순천 6개소, 광양·담양·완도 2개소, 곡성·고흥·장흥·진도·신안 각 1개소씩이다. 개소당 최대 9천800만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작은 도서관 조성사업은 주민들이 독서 및 문화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스럽게 지역공동체의 결속력을 높일 수 있도록 생활밀착형 소규모 문화공간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연내까지 순조롭게 사업이 완료되면 전남에선 총 288개소의 작은 도서관을 운영하게 된다.

최병만 전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일상생활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작은도서관을 지속적으로 조성함으로써 독서 프로그램과 문화행사를 확대해 도민의 문화향수율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승민 기자 today-gj@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기획특집
독자의소리
생생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