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사회적 약자 인권증진사업 확대

  • 즐겨찾기 추가
  • 2019.04.25(목) 17:40
광주시, 사회적 약자 인권증진사업 확대

14개 인권단체협력사업 선정…1억2000만원 지원
인권강사 양성·이주여성노동자 인권실태 파악 등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2019년 04월 11일(목) 18:59
광주광역시청 청사전경 [사진=광주시]

투데이광주=김용범 기자] 광주시가 인권단체의 공익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인권단체협력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총 17개 단체의 사업계획서를 접수받고, 사업 독창성, 파급효과, 예산 적절성 등을 평가해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사업은 외국인 대학생 인권실태조사, 인권감수성 심화를 위한 시민교육, 북한이탈주민 및 학교 밖 청소년 등 사회적약자의 인권증진 사업 등 총 14개로, 사업별로 400만원부터 1500만원까지 총 1억2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13개 사업, 9000만원을 지원했던 것보다 사업수와 지원규모 모두 확대된 것이다.

먼저 인권마을만들기 사업을 통해 자체 역량을 강화하고 있는 풍두레는 직접 개발한 인권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한 인권강사 양성 과정, 인권활동가 소진예방 및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광주여성인권지원센터는 성매매를 여성 인권 문제로 접근하고 시민인식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성매매집결지 걷기, 성매매 당사자 인권작품 전시회, 월 1회 시민과 함께하는 반성매매 홍보사업 등을 진행한다.

광주외국인복지센터는 이주여성 노동자들의 인권을 보장하는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되도록 이주여성 노동자들의 일상생활 및 인권 실태를 파악해 이주여성 정책관련 부서에 제안한다.

광주시민방송은 이주민 및 외국인 대학생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제도, 문화의 차이점 등을 라디오 다큐, 영상 등의 콘텐츠로 제작하고 SNS,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공유한다. 이를 통해 이주민 및 외국인 대학생의 인권 네트워크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선정된 사업이 내실있게 추진되고 보조금이 투명하게 집행되도록 사업추진 단계별로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에 인권증진 활동에 전문성과 열정을 가진 새로운 단체들이 많이 참여했다”며 “역량 있는 단체의 다양한 사업을 지원해 인권의 소중함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시민 인권의식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기획특집
독자의소리
생생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