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 풍류노리

  • 즐겨찾기 추가
  • 2019.04.23(화) 10:14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 풍류노리

‘아이들 생일상 만들기 & 진로체험 및 교육’
전통문화관,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한 지속적인 나눔 실천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

양용숙 기자 today-gj@daum.net
2019년 02월 08일(금) 21:44
무형문화재와 전문가가 함께하는 전통음식·공예·한복체험 등 전통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인 풍류노리를 진행했다.
[투데이광주=양용숙 기자]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이 소외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문화복지 활동에 꾸준히 나서고 있다.

전통문화관은 지난해 각 분야 무형문화재와 전문가가 함께하는 전통음식·공예·한복체험 등 전통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인 풍류노리를 총46회 추진했으며, 특히 소외 어린이 시설인 인애빌, 노틀담 형제의 집, 무등육아원을 위한 뜻깊은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전통문화관은 지난해 성과와 인연을 바탕으로 올해도 다양하고 지속 가능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전통문화예술체험 풍류노리는 오는 9일 시작돼, 초등학생은 ‘아이들 생일상 만들기’를 배우고, 중고등학생은 ‘진로체험 및 교육’이란 주제로 한식조리기능사 시험 관련 메뉴를 배워 음식조리 체험을 넘어 청소년의 진로 선택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전통음식체험을 진행한다. 체험에 참여한 어린이, 청소년들은 전통문화관의 한옥에서 전통문화 예술, 음식을 맛보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예정이다.

첫 시간인 오는 9일 ‘아이들 생일상 만들기’는 인애빌의 초등학생을 위한 기획 풍류노리로 시 무형문화재 제17호 남도의례음식장 기능보유자 이애섭, 민경숙 선생님, 영무건설 직원과 함께 고추장 떡볶이, 어묵탕을 만들어본다. 노틀담 형제의 집(고등학생) 프로그램은 23일 진행된다. 특히 인애빌과 노틀담 형제의 집을 위한 프로그램은 광주 지역 중견 건설사인 (주)영무건설이 후원해 더욱 풍성하고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 될 예정이다.
양용숙 기자 today-gj@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독자의소리
생생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