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꽃망울 터트린 장성 황설리화

  • 즐겨찾기 추가
  • 2019.04.23(화) 10:14
[포토] 꽃망울 터트린 장성 황설리화

8일 장성군 장성읍 김종우씨 집 마당에 핀 황설리화.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2019년 02월 08일(금) 19:28

[투데이광주=김용범 기자]겨울에 피는 꽃,‘황설리화’가 나뭇가지 마다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을 재촉하고 있다.

황설리화는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의‘납매(蠟梅)’라고도 불리며, 겨울 끝자락에 꽃망울을 틔어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알려져 있다.

원래 매화종이 아니지만, 매화와 같은 시기에 꽃이 피고 향이 비슷해 납매라 이름이 붙여졌다.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독자의소리
생생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