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인권위 광주전남지부, 한기총 탈퇴 촉구 궐기대회

  • 즐겨찾기 추가
  • 2018.12.19(수) 02:25
세계여성인권위 광주전남지부, 한기총 탈퇴 촉구 궐기대회

-성범죄․강제개종 여성인권범죄 온상”,,,광주전남서 3,000여 명 집회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2018년 12월 03일(월) 02:54
‘여성인권 유린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탈퇴 촉구 궐기대회’
[투데이광주=김용범 기자] 세계여성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서연) 광주전남지부(지부장 정은광)는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지난 2일 오전 10시 광주전남지역에서 3,000여 명의 여성들과 지역여성인권관련 단체들이 참여한 가운데 ‘여성인권 유린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탈퇴 촉구 궐기대회’를 열었다.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은 1960년 11월 25일 도미니카공화국의 세 자매가 독재 정권에 항거하다 독재자에 의해 살해당해 이를 추모하는 날로, 1999년 유엔총회에서 세계여성폭력 추방의 날로 정했다.

이날 행사는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교회 내 만연한 그루밍 성폭력 근절과 반인권 범죄인 강제개종을 ‘남의 종교·가정 문제’로만 치부하는 세간의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했다.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일제강점기 신사 참배를 주도했던 장로교가 정치와 야합해 권력의 하수 역할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체”라며 “한기총이야말로 적폐 청산 1호가 돼야 할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기총은 소속 목사들이 돈벌이를 위해 자행하는 반인권범죄 강제개종과 그루밍 성폭력을 방조하고 있다”면서 “한기총의 조속한 폐쇄를 위해 여성부터 자기 교회가 한기총에서 탈퇴하도록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에 참석한 이모(45, 여) 씨는 “그 누구보다 사회의 모범이 되어야 할 성직자인 목자들이 성폭력, 사기, 횡령 등 일반 세상 사람들보다 더 못된 일들을 앞서서 하고 있으니 너무 안타깝고 개탄할 일”이라며 “여신도에게 성추행, 그루밍 성폭력을 가한 목회자들을 옹호하고 두둔하기까지 한 한기총은 범죄를 저지른 목회자들보다 더한 이 시대 적폐 중 최고의 적폐다”라며 한기총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드러냈다.

세계여성인권위 광주전남지부는 한기총 적폐청산, 故 구지인 양 분향소 관련 고소에 대한 사죄, 강제개종 목회자 징계와 강제개종 중단, 성폭력 목회자 징계, 성폭력 피해 신도에 대한 사죄 등을 요구했다.

이날 광주에서는 CBS광주방송국에서부터 광주바울교회, 신원벧엘교회, 안디옥교회를 거쳐 운천사거리까지 가두행진이 진행됐으며, 목포·여수·순천 도심 지역에서도 거리행진이 동시에 진행됐다. 이들은 여성인권 회복을 위해 ‘외치는 목소리’가 담긴 전단을 배포하고, 시민들에게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제 우리 여성들은 인권의 사각지대인 성직자들의 인권유린을 더는 가만히 앉아 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며 “더 이상 종교라는 이름으로 성추행, 성폭행, 강제개종 인권유린, 살인이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감독하고 교회들이 한기총에서 탈퇴하도록 촉구하는 캠페인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기자 today-gj@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독자의소리
생생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