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8(금) 20:21
"땅끝 해남 오소재에 2019년 황금돼지의 '해' 떠 올라"

-명현관 군수, "기운 듬뿍받아 가정과 하시는 일에 항상 행복만 가득하시길"

이계주 기자 today-gj@daum.net
2019년 01월 01일(화) 14:06
2019 기해년 해맞이 행사가 땅끝 해남 북일 오소재 일출
[투데이광주=이계주 기자]"땅끝 해남 오소재에 2019년 황금돼지의 해 기해년이 밝았습니다."

2019 기해년 해맞이 행사가 땅끝 해남 북일 오소재에서 면민, 군민, 관광객 등 2천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을 이뤘다.

새해를 맞이하여 오소재 해맞이에 오신 분들의 모든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기를 바라는 기원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명현관 해남군수, 이순이 해남군의장과 이정확, 김종부, 송순례 군의원도 참석하여 희망의 2019년 새해를 군민과 함께 맞이했다.

이날 오소재 해맞이 행사에서는 오신 분들에게 준비한 1천여명분의 떡국이 일찍 동나는 아쉬움은 이었지만, 오신 분들에게 청정 북일 내동산 자연 석화를 넣어 끊인 떡국 무료 제공되어 모두가 나누어 먹으면서 덕담을 건넸다.

7시 정각 면민의 건강과 군민의 행복, 대한민국의 안녕을 기원하는 기원제가 열렸으며 신정현 노인회장의 집례로 초헌에 조쌍영 면장, 아헌에 윤영현 추진위원장, 종헌에 김동수 체육회장이 참제했다.

체육회장이 낭독한 기원문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태양신과 후토 지신께 아뢰옵건데 북일면민의 안녕과 행운으로 농.어업에서 풍작하고 무병장수와 재앙 없이 축복받는 해남군이 되도록 잘 살펴 주시기를 바라옵니다”라고 기원했다.

이어, 07시 50분경 드디어 내동 사내호 앞바다를 넘어 멀리 제주도 방향에서 힘차게 바다를 박차고 황금돼지의 태양이 그 모습을 드러내자 모두가 한마음으로 환호한 가운데 사회자는 “군민, 관광객 여러분, 각각의 가정에 저 찬란한 태양의 기운으로 2019년 새해 행복과 행운이 늘 함께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일찍 오소재 행사에 들른 명현관 군수는 희망의 메시지를 통해 “기해년 2019년의 새해.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계획하고 소원하시 모든 것 다 이루시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올해는 황금돼지의 해라고 하는데 오소재에서 만나는 황금돼지는 더 특별한 것이기에 기운을 듬뿍받아 가정과 하시는 일에 항상 행복만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소재 해맞이는 7시 50분경 태양이 떠오르고 30분여분간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희망의 주고는 구름 속으로 사라져 이를 지켜 본 사람들은 “오늘은 정말 행운이 아닐 수 없다”면서 두고두고 기억에 남는 오소재 해맞이가 될 것 같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또한, 이곳 오소재 해맞이에 참석한 관광객에게는 ‘가화만사성’등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장촌 임건식 작가(해남예총 문인협회부회장)의 휘호를 나눠주어 부녀회의 떡국 나눔과 함께 ‘오소재 해맞이행사’에 특별함을 더했다.





이계주 기자 today-gj@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독자의소리
생생화보